웹을 통해 새로운 창조를 꿈꾸는 인간 - kimdirector
www.kimdirector.co.kr Photo by unsplash.com
kimdirector
Creative Web & Mobile UI/UX Planner and Designer
Humans dreaming of new creation through the UI/UX



KIMDIRECTOR STORY
Review Story
HOME KIMDIRECTOR STORY Review Story
폴 고갱의 인생 스토리 - 달과 6펜스
Posted by kimdirector | 2017.06.01 | Hit : 2204
폴 고갱 달과 6펜스 소설
목록보기이전보기


달과 6펜스
The Moon and Sixpence (1919년)

민음사 / 세계문학전집 38
서머셋 모옴 (지은이) / 송무 (옮긴이)

 

달과 6펜스는 폴 고갱을 모티브로한 소설로 폴 고갱의 삶을 찰스 스트릭랜드라는 인물로 작가 중심으로 쓴 서적이다.
 
이 소설을 모두 읽고 난 다음에 인터넷으로 폴 고갱의 그림을 찾아 보았다. 그의 작품을 보고 있으면 왠지 낮선 느낌을 받았다. 작품속에 보이는 색채들이 내 눈에는 이질적으로 보이기도 하고 내가 그림을 잘 보지 않하는 것도 같기도 하고....
 
암튼 위에서 간단이 얘기했듯이 폴 고갱의 인생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소설이라지만, 찰스 스트릭랜드라는 인물은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인물로 묘사되어 있다. 찰스 스트릭랜드라는 인물은 폴 고갱의 소설속 이름이다.
 
스트릭랜드는 자기 중심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고, 이기적이며, 도덕적 의식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찾아보기 힘든 인물로 소설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스트릭랜드만큼 이해할 수 없는 것이 이 소설의 제목이다.
6펜스는 영국 당시 사용되었던 가장 낮은 단위의 은화였고, 6펜스는 가치없는 것들에 대한 것들을 말하며, 6펜스는 달과 닮았다고 해서 언제나 누군가의 이상향 또는 동경의 대상이였다고 한다. 이 말을 보고 이 소설의 제목을 이해하게 되었다.
 
찰스 스트릭랜드가 제목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라는 것은 소설을 읽으면 쉽게 이해하리라 생각한다.
그는 돈을 벌면 그림물감을 사는데 모두 써버리고, 자신의 몸은 돌보지 않아서 병이 들고, 집이 없어 거리에서 잠을 자기고 하며, 먹을거리가 없어서 우유로 연명하던 모습이 소설 속에서 그려지는 찰스 스트릭랜드다. 소설 속에서 그의 대한 이야기 중에 여자가 빠지지 않는다.
 
여자가 그리 많이 등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림을 그리겠다고 가출하기 전까지의 아내인 여자와 프랑스에서 그의 그림을 좋아하던, 천재라고 치켜 세우는 남자의 아내가 두번째 여인, 세번째 여인이 타이티에서 만나게 된다. 이 세명의 여인은 찰스 스트릭랜드의 인생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들이기도 한다.
 
두번째 등장하는 여인은 한 가정의 아내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여인이지만, 남편을 집에서 쫒아내고 아니 남편은 스스로 집에서 나오게 되고 찰스 스트릭랜드와 살게 된다. 결국은 스트릭랜드가 떠나면서 여인은 자살을 하게 된다.
 
세번째 등장하는 여인은 타이티에서 어린 여자를 알게 되고 이 여인 또한 찰스 스트릭랜드와 타이티의 깊은 산속에서 아이를 낳고 함께 살아가게 되고 이 곳에서 찰스 스트릭랜드는 생을 마감하게 된다. 
 
소설속에 찰스 스트릭랜드는 부유한 중산층의 금융업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지만 그림을 그리겠다는 의지 하나만 가지고 어느날 갑자기 집과 가정을 버리고 가출을 택하게 된다. 하지만 가출 이후에는 비참한 생활을 목숨이 다할 때까지 이어진다.
 
찰스 스트릭랜드는 자신이 그린 그림을 남에게 보여주는 것을 무지하게 싫어했다. 가끔 지인들에게 선물을 할 때도 있지만, 대부분 그의 그림들은 한 곳에 쌓아 두는 정도였고, 그림을 파는 것도 아니였다. 가끔 그림파는 곳에 맡기기는 하지만 그의 그림은 팔린 적도 없다고 한다.
 
작가는 스트릭랜드의 삶 전체를 부정하고 죽을만큼 싫어하는 사람으로 묘사되어 있다. 그런데도 끊임없이 찰스 스트릭랜드를 찾게되고 그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좀 아이러니한게 사실...
 
찰스 스트릭랜드는 본인 인생의 마지막 역작을 타이티 산속 자신의 집 벽에 그렸다고 한다. 이 그림을 본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고, 찰스 스트릭랜드가 죽으면서 한 마지막 유언은 집을 모두 불태워 버리라는 것이였고, 그의 아내는 유언대로 모두 불살라버렸다고 한다.
 
본인이 그리고 싶은 그림을 죽기 전에 마치고 생을 마감했다는 부분은 드라마 속에서 볼 수 있는 스토리가 아닌지 모르겠지만, 
 
나 또한 이 소설을 읽으면서 찰스 스트릭랜드의 심리상태를 이해할 수 없었다. 마지막 장을 넘기면서까지도 이해할 수 없는 인물이였다.
소설을 완독하고 난 몇일이 지나고 이 글을 쓰는 내내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말하고 싶다.
 
작가는 찰스 스트릭랜드를 통해서 6펜스 만을 쫒는 사람들에게 달의 가치를 이야기해 주고 싶었는지는 모르겠다. 안정된 직장과 가정을 버리고 자신만이 원하는 인생을 산다는게 보통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결국 찰스 스트릭랜드처럼 사후에 재조명되는 경우도 흔지 않지만 말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 모든 것을 버리고 비참한 인생을 살고 싶은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 쯤은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찰스 스트릭랜드와 같은 삶을 살아서 사후에 무언가 인정받는 것이 과연 의미가 있을까?
Posted by kimdirector | 2017.06.01 | Hit : 2204
TAG 폴 고갱 달과 6펜스 소설
Trackback http://www.kimdirector.co.kr/bbs/zerotb.php?id=ReviewStory&no=132

COMMENT
목록보기 이전보기
KIMDIRECTOR STORY
About Kimdirector
Review Story
Everyday Story
Homepage Work
Artwork
Insight Story
Best View Contents
Category Cloud
About us Review Portfolio Design Review Leaders Story Mobile UXD IT Information Web Identity Everyday Story Mobile Life Webdesign
Web Standard Homepage Work Web Plan Report Practical Use Tip Inspiration Download Recommend Site
Tags
홈페이지 공유 로고 디바이스 UX 비즈니스 인터랙션 페이스북 아이덴티티 아이폰 로고디자인 App 리더 아이콘 개발자 다운로드 사용자 경험 홈페이지 리치미디어 CEO 노트북 저작권 스마트폰 구축 창의성 교회 레지스트리 캐스캐이딩 서비스 프로젝트 홍보 유목민 트로이 빅데이터 모바일 디자인 애플리케이션 크롬 photo 이메일